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4년 2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오디오북

감동에세이
도서상세정보
더 클럽
 저자 : 레오 담로슈
 출판사 : 아이템하우스
 출판년도 : 2020년 08월


a4용지 10매내외 핵심요약전문
오디오북듣기 워드파일 보기및받기 한글파일 보기및 받기 pdf파일 보기및 받기
더 클럽
저자 : 레오 담로슈 / 출판사 : 아이템하우스
교보문고  BCMall     

 

더 클럽
레오 담로슈 지음
아이템하우스 / 2020년 8월 / 612쪽 / 19,800원


▣ 저자 레오 담로슈

하버드 대학교 문학과 어니스트 버봄 명예교수다. 그는 『조너선 스위프트 : 그의 삶과 세계』로 미국 도서비평가상을 수상했고 『영원의 일출 : 윌리엄 블레이크의 상상의 세계』를 출간했다.


▣ 역자 장진영

경북대학교 영어영문학과와 경영학을 복수전공하였으며, 서울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영번역과를 졸업하였다. 현재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 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Short Summary

1764년, 영국 왕립미술아카데미 총장이자 당대 최고의 초상화가였던 조슈아 레이놀즈는 영국 문학사상 가장 위대한 비평가이자 걸출한 시인으로 꼽히는 절친 새뮤얼 존슨의 우울한 심산을 해소시켜주기 위해 함께 모임을 만들게 된다. 매주 금요일 밤마다 선술집에서 각자의 친구, 그 친구의 친구들을 불러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연스러운 소통과 정보교류, 그리고 논쟁을 벌이자는 제안이었다.
그리고 이 모임은 어느덧 ‘더 클럽’이라는 이름을 갖추면서 정치, 경제, 역사, 예술, 문학 등 다방면의 지성인들이 모이기 시작한다. 경제학을 확립한 『국부론』의 애덤 스미스, 『로마제국 쇠망사』를 저술한 역사가 에드워드 기번, 스코틀랜드 출신의 걸출한 전기 작가 제임스 보즈웰, 영국 보수당의 토대를 이룩한 정치가 에드먼드 버크, 작가 올리버 골드스미스 등등. 18세기 해가 지지 않는 근대 영국의 기초를 환성한 쟁쟁한 인물들이 모두 이 모임 출신이었다.
이 책은 18세기 영국의 지성인과 문화인이 한데 모여 자연스런 소통과 정보교류, 그리고 논쟁을 벌이던 ‘더 클럽’이라는 이름의 모임과 관련된 인물과 시대상을 이야기한다. 저자는 이 모임에서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오랫동안 서로 관계를 맺고, 때로는 논쟁과 경쟁을 하면서, 그리고 서로 도와가면서 위대한 작품과 이론, 정책을 비롯한 다양한 결과물들을 완성하는 과정을 흥미롭게 탐구한다.


▣ 차례

추천의 글
프롤로그
더 클럽 화보

CHAPTER 1 새뮤얼 존슨: 역경의 시절
CHAPTER 2 새뮤얼 존슨: 마침내 얻은 명성
CHAPTER 3 제임스 보즈웰: 넓은 세상을 향하여
CHAPTER 4 제임스 보즈웰: 자아를 찾아서
CHAPTER 5 운명적 만남
CHAPTER 6 유학길에 오른 제임스 보즈웰
CHAPTER 7 더 클럽의 탄생
CHAPTER 8 조슈아 레이놀즈
CHAPTER 9 에드먼드 버크
CHAPTER 10 데이비드 개릭
CHAPTER 11 올리버 골드스미스와 리처드 셰리든
CHAPTER 12 새뮤얼 존슨과 스레일 부부
CHAPTER 13 스코틀랜드와 제임스 보즈웰
CHAPTER 14 스코틀랜드 고지대와 헤브리디스 제도로의 여행
CHAPTER 15 새뮤얼 존슨과 제임스 보즈웰
CHAPTER 16 대영제국과 식민지
CHAPTER 17 애덤 스미스
CHAPTER 18 에드워드 기번
CHAPTER 19 불신자와 신앙인
CHAPTER 20 말년의 존슨
CHAPTER 21 내리막길 위에 선 보즈웰

에필로그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