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3년 2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INFO BOOK
그린 컴퍼니의 성공 - ‘환경’과 ‘돈’ 두 마리 토끼를 잡다
(제임스 히긴스 지음/박수규 옮김/비즈니스북스/2003년 11월/328쪽/12,000원)

시스템 가구의 혁신자, 허먼 밀러

허먼 밀러는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사무용 가구 회사이자, 업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가구 회사로 평가받고 있다. 사실상 이 회사는 제품에서부터 모든 유형의 프로세스에 이르기까지 비즈니스의 모든 측면에서 혁신에 혁신을 거듭해왔다.

가구 업계 최초로 "모듈" 개념을 도입하고 "개방형 사무실"을 선도한 것도 바로 이 회사이다. 모든 사람의 탄성을 자아냈던 인체 공학 의자와 심플하고 유려하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은 이제 일상적인 것에 지나지 않는다.

이렇게 자랑스러운 혁신이 계속 이어질 수 있었던 힘은 무엇일까? 그 전통의 중심에는 바로 두 가지 위력적인 프로그램이 자리하고 있다. 그것은 다름 아닌 핵심적인 의사결정에 종업원을 참여시키는 것과 종업원과 이익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개방적인 커뮤니케이션과 신뢰할 수 있는 근로 환경은 이 회사의 혁신을 뒷받침하는 또 다른 핵심적 가치이다.

이들이 기울이고 있는 혁신 중 가장 독특한 것은 그린 컴퍼니(green company), 즉 환경 친화적인 회사가 되려는 적극적인 움직임이다. 이 회사는 공감을 불러일으키면서도 수익성이 있는 방식으로 환경에 대한 관심을 집요하게 표현해왔다.

이러한 노력을 보여준 대표적인 사례가 있다. 1990년 당시 허먼 밀러 사의 연구 책임자였던 빌 폴리는 자사가 열대림산 목재를 너무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서 그는 언젠가 고갈될 자단(紫檀)과 온두라스 마호가니 2개의 수종을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겠다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러한 조치는 허먼 밀러 사의 대표적인 가구로 정평이 자자한 2,300달러 짜리 이임스 의자(Eames Chair)의 매출을 위협하는 것이었다(자단은 이 의자의 마감재로 쓰이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먼 밀러 사는 흔들림 없이 그대로 밀고 나갔으며 매출 격감에 따른 모든 고통을 기꺼이 감수하였다.

또한 재활용에 대해서도 적극적이었다. 회사는 포장을 줄이는 동시에 쓰레기를 에너지로 전환하는 1,100만 달러 상당의 냉난방 플랜트를 세워 매립할 쓰레기를 90%나 줄였다.

이 플랜트를 관리하던 엔지니어 조 애저렐로의 행동은 이 회사가 얼마나 환경에 관심을 쏟고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그는 매년 종업원들이 사용한 80만 개의 스티로폼 컵을 딱히 재활용할 만한 좋은 방법이 없음을 깨닫고 이 컵의 사용을 단호히 금지하였다. 그런 다음 그는 버크민스터 플러(미국의 환경 친화적 건축 구조 디자이너)의 경고, 즉 "우주선 지구(지구를 인류와 유한한 자원을 실은 우주선에 비유한 말)에는 승객은 아무도 없고 승무원만 있다."는 문구가 적힌 5,000개의 머그 컵을 나눠주었다.

이 회사는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가죽, 비닐, 스티로폼, 사무용 종이, 전화번호부 그리고 윤활유까지 재활용한다. 이제 이 회사는 자사 제품의 모든 부분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즉 "요람에서 무덤까지 책임지는" 디자인을 시도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이러한 노력은 엄청난 비용을 절감해주었다. 즉 쓰레기를 에너지로 전환하는 냉난방 플랜트는 연료 및 비용 면에서 연간 75만 달러를, 그리고 포장을 줄임으로써 1년에 약 100만 달러를 절감할 수 있었다. 또한 폐기된 제품의 재활용과 판매로 연간 90만 달러를 줄이고 있다.

- 『필요할 때 꺼내 쓰는 결정적 아이디어 101』 중에서
번호 | 제목 | 날짜
207 자신만의 목소리를 찾아라, 그리고 그 목소리와 손길을 연결시켜라 2004년 02월 18일
206 상자 밖으로 나오기 2004년 02월 09일
205 후원에도 일관된 전략을 구사하라 2004년 01월 30일
204 여성을 겨냥한 광고 시안은 충분한 리드타임을 제공하라 2004년 01월 28일
203 탄광 속의 죽은 카나리아 2004년 01월 20일
202 공로는 모두 실무자에게 있다 2004년 01월 14일
201 사라진 브랜드의 귀환 2004년 01월 07일
200 진정한 리더라면 허세를 없애라 2003년 12월 29일
199 그린 컴퍼니의 성공 - ‘환경’과 ‘돈’ 두 마리 토끼를 잡다 2003년 12월 22일
198 악평을 무시하고 고객에 초점을 맞춰라 2003년 12월 16일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