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3년 3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도서요약전체

미래를 위한준비
도서상세정보
운영전
 저자 : 작자미상
 출판사 : -
 출판년도 :


a4용지 10매내외 핵심요약전문
오디오북듣기 워드파일 보기및받기 한글파일 보기및 받기 pdf파일 보기및 받기
"운영전, 만화로 보는 우리 고전"
저자 : 김남길 구성/한결 그림 / 출판사 : 능인
교보문고  BCMall     

 
한국판 '로미오와 줄리엣'
서양에서 가장 아름답고 슬픈 사랑이야기는? 셰익스피어의《로미오와 줄리엣》이 아닐까. 하지만 우리문학 작품 중에 《로미오와 줄리엣》과 나란히 놓아도 손색이 없는《운영전》이란 작품이 있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운영전》과《로미오와 줄리엣》은 이야기 내용뿐 아니라 플롯까지 매우 흡사하다. 이 두 작품이 얼마나 유사한지는 몇 가지 예만 들어도 자명하게 나타난다. 첫째 창작시기와 배경이 중세봉건사회이고, 둘째 사랑하는 두 남녀 사이에는 신분적 또는 가문적 난관이 있고, 셋째 이들을 방해하는 인물은 모두 그들과 가까운 사람이며 넷째, 사랑하는 여인이 거처하는 내실로 몰래 들어가 꿈같은 하룻밤을 지내고, 다섯째 남녀주인공 둘 다 사랑을 위해 목숨을 버린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유사한 점은 두 작품 모두 문학적으로 수준 높은 작품이라는 것이다. 이같이 높은 수준의 작품이《춘향전》만큼도 알려지지 않은 것은 참으로 섭섭한 일이다.
미학적 완성도 최고의 경지
《운영전》은 우리나라 애정류 고전소설 가운데 그 미학적 완성도가 최고의 경지에 있다고 평가해도 지나치지 않은 작품이다. 이 소설은 내용의 재미와 흥미뿐 아니라 형식, 문체의 우수성으로 보아 당대 제일의 문인이 아니면 지을 수 없는 높은 수준의 작품이다. 필경, 당대의 유명 문인이 지었음이 분명한 것으로 짐작이 가지만 작가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가 알려진 바는 없다. 물론 문화 유씨 족보에서 《운영전》의 시대적 배경과 일치하는 실존인물인 '유영'을 찾아내어 《운영전》의 작자로 내세운 연구결과도 있지만, 논거와 설득력이 부족하다.《운영전》의 작자로 확실시되는 인물이 아직 문헌상에서 발견되지 않은 현재로선 《운영전》은 작자미상의 작품으로 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창작연대에 대해서는 임진왜란 이후 '17세기' 창작설과, 영·정조 시대 '18세기' 창작설이 있다. 그런데 보다 많은 연구자들이 17세기 창작설의 입장을 취하고 있다. 17세기 창작설의 근거 가운데 가장 설득력 있는 것은 《운영전》이 《영영전》《주생전》《위경천전》《왕경룡전》과 같은 전기소설들과 함께 필사되어 전한다는 사실이다. 이 전기소설들은 17세기 초·중반기에 생산된 작품이라는 데 연구자들의 의견이 일치한다. 《운영전》이 이들 전기소설과 함께 묶여 읽혔다는 점은, 무엇보다 애정을 소재로 한 작품이라는 동질성 때문이겠지만,《운영전》의 창작시기의 유사성까지 말해주는 것이라 여겨진다.
한문필사본은 《수성궁몽유록(壽城宮夢遊錄)》또는 《유영전(柳泳傳)》이라고도 한다. 한문본과 한글본이 있는데, 부분적인 차이는 있으나 대체적인 줄거리는 동일하며, 한문본이 원본이고 한글본은 한문본을 번역하는 과정에서 파생된 이본이다.

▣ 내용을 간단히 말하자면                              
옛날 안평대군이 살았던 집인 수성궁은 인왕산 밑에 있었다. 청파사인(靑坡士人) 유영(柳泳)은 그 곳의 경치가 좋다는 얘기를 듣고서, 술 한 병을 사 가지고 혼자 궁문으로 들어갔다. 유영은 그윽하고도 깊숙한 서원(西園)으로 들어가, 혼자 술을 마시고 바위 위에서 잠을 자다가 꿈결에 절세미인과 한 소년이 마주앉아 있는 것을 본다. 미인은 수성궁의 궁녀였던 운영이고, 소년은 김진사였다. 운영의 명으로 시녀들이 술상을 마련해 오자, 세 사람이 둘러앉아 술을 마셨다. 운영은 노래를 부르기도 했는데, 노래를 부른 후 한숨을 쉬면서 흐느껴 울었다. 유영이 그 까닭을 물으니, 운영은 자신과 김진사의 한 맺힌 사랑얘기를 들려주었다. 사연은 다음과 같다.
안평대군은 풍류를 아는 사람으로 당대의 이름 있는 문객들이 수성궁에 드나들었다. 김진사는 어린 나이에 시문을 잘 지어 일시에 유명해졌다. 이 소문을 들은 안평대군이 수성궁으로 김진사를 불러들였다. 이 때 김진사와 수성궁의 궁녀인 운영은 보자마자 서로 한눈에 반했다. 김진사는 집으로 돌아와 운영을 잊을 수 없어 오매불망(寤寐不忘)하다가 수성궁에 드나드는 무녀(巫女)를 통해 운영에게 편지를 전했다. 운영 또한 1년에 한 번씩 궁 밖으로 빨래하러 나가던 날을 틈타 궁녀 자란의 도움으로 김진사를 만나 편지를 전했다. 이후로 밤마다 김진사는 수성궁의 담을 넘어 운영을 만나러 왔다. 이렇게 밤마다 만나 정이 쌓이자, 둘은 함께 도망치려고 했다. 그러나 일이 발각되자, 안평대군은 크게 노하여 운영을 별당에 가두는데……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