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3년 3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도서요약전체

미래를 위한준비
시/에세이/문학서적 : 496권 / 1페이지
     
김제호/산지니
낀대리는 돈 많이 준다고 기뻐하며 들어간 직장에서 건강을 다 잃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낀대리의 웃픈 사연들을 들어 보자. 낀대리가 터득한 깨달음과 사회 처신 방법은 때로는 웃음을, 때로는 울음을 그리고 도움을 줄 것이다.
     
김옥림/미래북
이 책은 세계적으로 널리 읽히는 사랑에 관한 명언과 철학적 사유가 담긴 말과 주옥같은 명시에서 사랑의 말을 가려 뽑아 실었다. 독자들이 평안한 마음으로 읽을 수 있도록 쉽고 따뜻한 문체로 사랑에 대한 단상을 덧붙였다.
     
자회독서회/미디어숲
자회독서회는 600만 명이 넘는 회원을 지닌 미디어 공유 플랫폼으로, 회원들의 열렬한 공감을 이끌어 냈던 작품을 모아 이 책을 엮었다. 인생의 성장, 꿈, 마음 다스리기 등의 다양한 내용을 모아 위로와 격려, 용기를 건넨다.
     
성기철/미래북
인문 고전을 탐독하며 성공, 행복에 이르는 길을 발견해 온 저자가 이 책을 통해 인생에 대한 고민이 많은 청장년층에게 자기 인생에서 주인공으로 사는 법 등을 전한다. 각자의 인생을 더욱 풍성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정연숙/미래의창
저자는 파리에서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6개의 감각을 통해 다채롭게 펼쳐 낸다. 오감, 육감까지 아우르는 세심한 묘사는 독자로 하여금 한낮의 카페에서 햇살을 즐기며 사색에 빠지게 하며, 비 오는 파리의 거리를 걷게 한다.
     
임강유/읽고싶은책
모든 사람들의 주위에는 ‘바라만 봐도 닳는 것’이 하나쯤 있을 것이다. 이 시집은 그러한 순간에 느끼는,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시(詩)로 풀어낸 87개의 작품들을 엮어서 독자들에게 위로와 공감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김주미/글이
저자는 노년인 엄마의 코로나 확진 경험을 통해 사람들의 질병·노년에 대한 편견과 불안을 목도한다. 가족 관계에서 상처받지 않을 수 있는 법을 고민하고 노년에 불안하지 않고 단단해지기 위한 유쾌한 방법을 제시한다.
     
이슬기/글이
저자는 무기력한 회사 생활을 끝내고 나다움을 찾아 퇴사와 독립을 감행했다. 1인 가구이자 노마드스러운 노동자의 독립적 삶은 고단하지만 견딜만하다. 방황하고 시도했던 시간을 덤덤하고 솔직하게, 성실하게 고백하고 있다.
     
이철/예미
저자는 44년간 병원 소아과에서 아픈 신생아와 미숙아를 돌본 의사다. 세브란스 병원 신생아 집중 치료실, 미국 브라운 대학 우먼앤드인펀츠 병원 등을 배경으로 저자의 오랜 신생아 진료 경험과 다양한 에피소드를 펼쳐 냈다.
     
우동준/호밀밭
이 책은 90년생 청년이 만난 우리 시대 아버지들의 이야기이다. 사회는 아버지라는 단어에 본래의 의미보다 더 많은 무게감을 부여한다. 사회가 만든 아버지상을 해제하는 것, 저자가 세상의 수많은 아버지를 만나게 된 이유였다.
     
후이/미디어숲
이 책은 작가 후이의 감성 에세이이다. 후이는 작은 만남, 사건도 그냥 지나치지 않는다. 그 속에서 삶의 진리를 찾아내고, 따스한 마음을 읽어 내기도 한다. 마음을 부드럽게 어루만져 주는 글에 삼백만 독자가 찬사를 보냈다.
     
김명희/이바구
김명희 수필집 『누가 길을 묻거들랑』에는 눈물도 흐르고 감동도 흐른다. 즉, 삶의 희로애락이 가슴 깊이 와닿아 꼼지락댄다. 대체로 짧은 수필 위주로 수록했으며, 이들 수필은 독자들에게 긴 여운과 깊은 감동을 안겨 줄 것이다.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