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3년 6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도서요약전체

미래를 위한준비
도서상세정보
금융투기의 역사
 저자 : 에드워드 챈슬러
 출판사 : 국일증권경제연구소
 출판년도 : 2001년


a4용지 10매내외 핵심요약전문
워드파일 보기및받기 한글파일 보기및 받기 pdf파일 보기및 받기
금융투기의 역사
저자 : 에드워드 챈슬러 / 출판사 : 국일증권경제연구소
교보문고  BCMall     
선물 옵션을 알아야 주식투자 성공한다
저자 : 김용 / 출판사 : 한국경제신문사
교보문고  BCMall     

 
에드워드 챈슬러 지음/강남규 옮김
국일증권경제연구소/2001년/520쪽/18,000원


▣ 저자 에드워드 챈슬러(Edward Chancellor)
캠브리지와 옥스퍼드 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한 뒤 1990년대 초반까지 투자은행인 래저드 브라더스 (Lazard Brothers)에서 금융실무를 담당했다. 그리고 현재는 「파이낸셜타임스」와 「이코노미스트」의 프리랜서로 활동하고 있다. 『금융투기의 역사』는 그의 첫 번째 작품이다.

▣ 역자 강남규
건국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으며, 1994년 한겨레신문사에 입사한 뒤, 사회부, 체육부, 경제부를 거쳐, 현재는 국제부 국제경제팀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1999년 국내 증시가 투기적 광기에 휘말려 있을 때 「한겨레신문」 경제부 금융팀에서 일하고 있던 역자는 금융담당 기자로서 당시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증시의 거품을 우려 깊은 눈으로 바라보았다. 그 무렵 그는 우연히 에드워드 챈슬러의 『금융투기의 역사』(원제: Devil Take the Hindmost - A History of Financial Speculation)를 접하게 되었고, 곧 이 책에 빠져들었다. 그것은 단순히 재미 때문이 아니었다. 그는 이 책이야말로 투자에 관심 있는 사람 또는 이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꼭 읽어봐야 할 책이라고 확신했다. 저자의 해박한 지식과 재기 있는 문체로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금융투기의 역사가 당시 국내 증시 상황의 전후사정을 꿰뚫어볼 수 있는 안목을 갖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번역을 생각하게 되었고 오랜 산고 끝에 비로소 한 권의 번역서로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Short Summary
이 책의 원제를 굳이 우리말로 옮긴다면, 품위 있는 말은 아니지만 '동작 빠른 놈이 장땡' 정도가 될 것이다. 이는 인간이 자본주의와 증권시장이라는 매커니즘을 활용하게 된 이후 일확천금을 노리고 투기에 뛰어든 인간의 행태를 가장 적절하게 표현하는 말일 성싶다. 버블을 이용해 일확천금을 벌기 위해 모든 자산을 걸고 투기를 벌이는 인간들이 하나같이 품고 있는 하나의 착각, 즉 "우둔한 자들에게 (주식을) 팔아 넘기고, 나는 버블이 파열하기 직전에 탈출할 수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파국은 예상했던 것보다 빨리 도래해 극소수를 제외한 대부분의 인간들을 파멸로 몰아넣는다.

챈슬러는 이 책에서 먼저 로마시대에서 중세에 이르기까지의 인류의 투기에 대한 관심을 개괄적으로 정리한다. 그리고 1630년대 네덜란드의 튤립투기, 1690년대 영국의 주식회사 설립 붐과 1719년의 사우스시 파동, 1820년대 영국과 유럽의 이머징마켓, 1845년 영국의 철도회사 버블,1860-70년대 미국의 부동산 및 주식투기, 1920년대 후반 미국의 주식투자 열풍, 1980년대 차입매수 붐과 정크본드 투기로 설명되는 카우보이 자본주의, 일본의 버블경제를 설명한 가미가제 자본주의, 1990년대 인터넷 버블 등 17세기 이후 20세기까지 대표적인 투기 역사를 풍부한 자료를 바탕으로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재미있게 풀어쓰고 있다.

저자는 금융투기를 분석하는 데 찰스 킨들버거(Charls Kindleberger)가 『투기적 광기와 공황』(Manias, Panics and Crashes)에서 제시한 '투기분석 모델'을 준용하고 있다. 새로운 산업의 태동이나 기존 산업의 수익률 변화, 새로운 기술의 출현 등 사회구성원의 눈에 '새로운 것'이 출현하면 '투기적 광기(speculative mania)'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자산가치에 거품이 발생하고, 수많은 순진한 투자자들이 일확천금을 위해 투기대열에 뛰어들고, 끝내는 버블과 투기의 희생자로 전락한다는 것이다.

그는 투기를 도덕적으로 비판하지 않는다. 초과수익이 예상되는 '새로운 것'이 출현하면 언제든지 투기가 출현할 수밖에 없는 자본주의 속성을 냉정하게 관조하고 있다. 그리고 철도주식 투기 이후 영국의 철도산업이 발전했고, 자동차주식투기 이후 미국의 자동차산업이 발전한 역사적 사실을 지적하며, 투기가 새로운 산업을 한 사회의 주력산업으로 성장시키는 기능을 했음을 밝혔다. 또한 투기는 새로운 주력산업의 성장과 함께 부의 질서도 재편한다는 점도 놓치지 않았다.

하지만 저자는 규제를 혐오하는 시대적 분위기에서 싹튼 투기적 광기가 한 시대를 휩쓸고 지나간 뒤에는 반드시 정부의 시장개입을 정당화하는 시대적 분위기가 형성됐다는 점에 관심을 두고 있다. 그래서 최근 세계 경제 흐름에서 주류를 형성하고 있는 신자유주의가 인터넷 버블과 투기를 거치면서 역사의 뒤안길로 퇴장하고 케인즈적 패러다임이 부활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 차례
1. 거품으로 만들어진 세계·금융 버블의 기원
2. 1690년대 주식회사 설립 붐
3. 사우스시 음모
4. 1820년대 이머징마켓 투기
5. 1845년 철도 버블
6. 미국 금권정치시대의 투기
7. 새시대의 종말: 1929년 대공황과 그 여파
8. 카우보이 자본주의: 브레턴우즈 이후
9. 가미가제 자본주의: 일본의 버블경제
에필로그: 투기를 옹호하는 경제학자들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