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4년 7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INFO BOOK
삼사충고 三事忠告 - 절의를 지킨 장양호
(모리야 히로시 지음/박화 옮김/청년정신/2004년 6월/571쪽/21,000원)

1269년 산동성 제남에서 태어난 장양호라는 사람이 있다. 어릴 때부터 책 읽기를 좋아하여 부모가 주의를 줘도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고 한다. 타고난 학구파였으므로 꾸준히 학문에 정진했으면 과거에 급제하여 고급관리가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가 10살 때, 송 왕조가 이민족인 원에게 멸망당함으로써, 한족 사람들은 출세길이 막히고 몽골족의 지배를 받으며 굴욕적인 생활을 했다. 다행히 그는 학식과 인격, 재능을 몽골족 고관에게 인정받아 한족 출신자로서는 비교적 높은 지위에 올랐다. 그러나 그는 절대로 상사인 몽골인에게 아부를 떨거나 자신의 지위를 이용하여 이익을 얻으려고 하지 않았으며 한족의 자부심을 잃지 않고 끝까지 절의를 지켰다. 그는 절의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고, 이를 몸소 실행하며 살았다.

"재산이 많고 지위가 높다하여 함부로 행동하면 안 된다. 가난하고 천하다 하여 위축되거나 비굴하게 굴면 안 되며 위협과 무력에도 굴하지 말아야 한다. 오로지 정도를 지키며 살아야 한다. 인간은 체구가 작고 수명도 짧다. 그러나 절의를 지키기 때문에 값진 인생을 살 수 있다."

정양호는 청렴결백했을 뿐만 아니라 개인 재산을 털어 가난한 백성들을 돕고 범죄자를 바로 잡아 올바른 길로 인도하는 데 힘썼다. 1329년 장양호는 60세의 나이로 부임지인 관중 지방에서 생을 마감했다. 심한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는 백성을 구제하기 위해 불철주야로 구조활동을 펼치다가 심신의 피로가 겹쳐 쓰러지고 말았다. 절의를 지키며 살아온 장양호다운 최후였다. 『삼사충고』는 장양호의 체험과 깊은 교양을 토대로 지도자의 마음가짐을 정리한 책이다.

장양호는 "자신에게 엄격하라."고 말했다. "항상 자기 수련에 힘쓰는 자는 명예를 얻을 것이고, 게을리 한 자는 치욕을 당할 것이다. 자기 수련에 힘쓰는 자는 항상 청렴한 태도를 유지하고 충성심이 강하고 정도에 맞게 일을 해결하며 겸손하고 조심스런 자세로 부하를 대하는 인물이다. 무릇 선비는 자신에게 엄격해야 한다. 그리고 책임을 져야 할 위치에 있는 사람은 보통 선비보다 더 엄격하게 자신을 대해야 한다."

장양호는 지도자의 위기관리 능력 또한 강조했다. "보통 사람은 이미 일어난 일은 알 수 있지만 앞으로 일어날 일은 알지 못한다. 그러나 용의주도한 사람은 이미 일어난 일을 미루어 앞으로 일어날 일을 예측한다. 명예를 누릴 때는 괜찮지만 일단 불명예스런 일에 휘말리면 다시 일어서기 어렵다. 일이 순조로울 때는 웬만큼 잘 해나가다가 일단 난관에 부딪치면 쉽게 좌절하는 사람은 책임 있는 지위에 올라 업적을 세울 수 없다. 사람을 평가할 때는 이 점을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조직의 지도자적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면 조직을 활성화하고 성장시키며 조직 내에서 인재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인사문제에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장양호는 인재를 판별하는 기준으로 세 가지를 제시했다. 첫째, 주변 사람들의 평판을 듣는다. 둘째, 행동을 살핀다. 셋째, 주변에 어떤 사람을 소개하는지 살핀다. 장양호는 인재 발굴뿐만 아니라 부하의 의욕을 이끌어내 그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사람을 다루는 방법을 이렇게 설명했다. "남의 재능을 시기하지 말고 항상 공평한 태도로 대하면 지혜로운 사람에게는 좋은 방책을 얻고 용기 있는 사람에게는 힘을 빌릴 수 있다. 반대로 자신의 재능과 말솜씨를 과시하면 비록 현명한 사람이 옆에 있어도 도움을 받기 어렵다."

장양호는 평생 이익보다 정의를 중시하며 살았다. 그의 이러한 인생관은 대인관계에서도 나타난다. "다른 사람에게 배신 당해도 남을 배신하지 않으면 자신을 살릴 수 있고 선생을 독점하지 않고 남에게 나누어주면 남을 살릴 수 있다. 그렇게 하면 도리에 맞는 삶을 살 수 있다." 장양호는 인간관계를 맺을 때 자기를 희생하고 상대방의 처지에서 생각하라고 권했다. 그것이야말로 자기를 살리고 남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상사와 동료, 혹은 부하에게 이같이 대하면 수월하게 협력을 요구할 수 있고 더더욱 돈독한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 그는 "겸허한 사람일수록 의지가 강하고 큰일을 이룰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무리 눈부신 업적을 올려도 물러날 때를 놓쳐 힘들게 쌓은 명성을 더럽힌 사례를 동서고금 어디서나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장양호는 "관직이 높아질수록 책임이 무거워지고 책임이 무거워질수록 마음을 써야 할 일이 많아 진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위를 이용하여 돈벌이를 하거나 권력의 자리에 있는 것을 좋아하여 제때에 물러나지 않는 사람을 경멸했다. 자기가 그 자리에 적합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생각되거나 조직이 나가려는 방향과 자신의 생각이 맞지 않고 책임을 다하지 못한다고 판단되면 과감히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 본문 중에서
번호 | 제목 | 날짜
237 겉과 속이 다른 리더 2004년 09월 08일
236 강자의 아킬레스건을 노려라 2004년 08월 31일
235 컨티넨탈 항공 부활하다 2004년 08월 24일
234 스탈린그라드 전투와 조일전쟁의 해전 2004년 08월 17일
233 삼사충고 三事忠告 - 절의를 지킨 장양호 2004년 08월 09일
232 기획력을 키워라 2004년 08월 03일
231 원리에 바탕을 둔 창의적 풍토 2004년 07월 27일
230 김정태 행장의 "현장 설득 경영" 2004년 07월 20일
229 브랜드 약속 마스터하기 2004년 07월 13일
228 고객을 위해 올바른 것을 행하는 것 2004년 07월 08일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