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2년 11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INFO BOOK
존재의 테이블 - 시인 나희덕
나에게는 ‘존재의 테이블’이라고 남몰래 부름직한 앉은뱅이 탁자가 하나 있다. 노트 한권을 올려놓으면 꽉차버리는 아주 작고 둥근 탁자인데, 나는 그걸 마루 한구석에 놓아두고 그 앞에 가 앉곤 한다.

모처럼 혼자 오롯하게 있는 날, 나는 무슨 의식이라도 준비하는 사람처럼 실내의 전등을 다 끄고 볕이 가장 잘 들어오는 창문 쪽을 향해 그 테이블을 가져다놓는다. 그러고는 두 손을 깨끗이 씻고 차 한잔을 그 옆에 내려놓고 앉는다. 그렇게 테이블 위에서 책도 읽고 글도 쓰고 아니면 그저 멍하게 앉아 있노라면 마음의 사나운 기운도 어느정도 수그러드는 것이다. 어쩌면 아주 드물게 찾아오는 그 순간을 위해 나머지 시간들을 소란스러움 속에서도 살아내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나는 그 테이블을 인도 여행 중 어느 토산품점에서 샀다. 직접 손으로 깎아서 만든 공예품들을 파는 집이었는데, 그 테이블을 보는 순간 나는 바슐라르의 ‘존재의 테이블’을 떠올렸다. 그는 추운 겨울날 불기 없는 방에서 겨울 코트를 포개입고 책을 읽곤 했는데, 그 즐거운 독서와 몽상이 이루어지던 테이블을 ‘존재의 테이블’이라고 불렀다. 그 테이블에 앉는 순간만큼은 자기 존재와 세계에 대해 충일한 행복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사실 그는 시골 우체국 임시직원으로, 결혼한 지 6년 만에 아내를 잃고 혼자서 어린 딸을 키우면서 살림을 꾸려나가야 하는 처지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꾸준히 독학을 해 마침내 교수자격 시험에 합격하고 세계적인 철학자가 되었다. 세상이 그를 받아주거나 기억해주지 않던 시절에 가난과 외로움을 견디게 해준 것은 다름아닌 그 ‘존재의 테이블’이었다.

대학자가 된 이후에도 그가 끊임없이 꿈꿀 수 있었던 것 역시 그 테이블 앞에서였다. 그는 책에서 얼마나 행복감을 느꼈던지, 매일 아침 책상 위에 쌓인 책 앞에서 일용할 배고픔을 달라고 기도를 올릴 정도였다고 한다. 또, 그 테이블 앞에서라면 자신을 화나고 짜증나게 하는 모든 것, 모든 소리에 대해 평정을 유지할 수 있었다. 파리의 아파트에서 밤늦게 책을 읽는데 옆집에서 못 박는 소리가 들려온다든가 할 때, 그는 시끄러운 망치소리를 들으면서도 “저건 아카시아나무를 쪼고 있는 내 딱따구리란 말야” 하고 중얼거릴 만큼 그 소리들을 ‘자연화’시키는 비범한 재주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내가 감히 그런 존재의 테이블을 갖겠다고 생각한 것은, 한 인간으로서 고통과 외로움, 화를 이겨내는 방식에 대해 깊이 공감했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내게도 그런 자리가 필요하다면 이렇게 자그마하고 나지막한 테이블일 거라고 생각했다. 둥근 판 위에 작은 꽃문양을 새겨넣은 그 테이블을 사는 순간 어찌나 행복했던지 그것만으로도 인도에 온 보람이 있다고 생각할 정도였다. 그러나 행복감은 차차 후회로 변해갔다. 여행 초기에 커다란 짐 하나가 생긴 셈이니 여행 내내 나는 그것을 끌고 다니느라 여간 고생을 한 게 아니었으니까. 존재의 자리를 낙타의 혹처럼 자기 등뒤에 짊어지고 다니는 내 모습이라니! 그처럼 우매한 충동과 집착이 또 어디 있을까 싶었다.

이미 집에 있는 테이블로도 충분히 만들 수 있는 존재의 자리를 나는 왜 그 테이블이 아니면 안 될 것처럼 생각했을까. 그것은 아마도 오랫동안 자기 존재의 자리를 잃어버린 채 생활에 휘둘려 살아가고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었으리라. 그런데 문제는 ‘존재의 테이블’을 인도에서 한국땅까지 끌고 와서 집안에 들여놓은 후에도 그 앞에 앉을 시간을 그리 많이 갖지 못했다는 것이다. 아주 오래도록 거기에 앉지 못할 때도 있었다. 그럴 때는 바로 곁에 있는 그 테이블이 아주 멀리, 그것이 만들어진 인도보다도 멀리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새겨진 꽃문양 사이사이로 먼지가 끼어가는 걸 보면서 내 마음이 그 모습 같거니 생각할 때도 많았다. 그토록 애착을 느꼈으면서도 어느 순간 잡동사니 속에 함부로 굴러다니며 삐걱거리게 된 그 테이블을 볼 때마다 나는 새삼 씁쓸해지곤 한다. 행복하면 그 짧은 행복을 즐기느라, 고통스러우면 그 지루한 고통에 진절머리를 치느라 그 앞에 가 앉지 못했다. ‘존재의 테이블’을 장만한 뒤에도 존재의 자리는 쉬이 생기지 않았다.

그러다가도 그 삐걱거리는 테이블을 잘 만져서 바로잡고 아주 공들여 먼지를 닦는 날이 있다. 그러면 나는 내가 닦고 있는 것이 테이블이 아니라 실은 하나의 거울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내가 지금 어디에 어떻게 앉아 있는가를 가장 잘 비춰주는 거울. 그리고 힘든 일이 닥칠수록 그 테이블만큼 더 낮아지고 고요해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넌지시 일러주는 거울. 그렇게 잘 닦고 나면 다시 그 앞에 앉을 엄두도 나는 것이다. 볕이 잘 드는 창문 쪽으로 그 테이블을 가져다놓고 두 손을 씻고…… 이렇게 누추한 생활에서 간신히 스스로를 건져올려 그 앞에 데려다놓는다. 그 드문 순간들에야 비로소 나는 고통스러우면서도 행복하다는 것이 무엇인지를 어렴풋하게나마 느끼게 된다.

- 『반통의 물』 중에서
(나희덕 지음 / 창작과비평사 / 222쪽 / 9,000원)
번호 | 제목 | 날짜
14 언제 노인이 되는가 - 성낙향 2012년 07월 31일
13 지리산, 나는 그곳에서 천천히 죽고 싶었다 - 이기웅(한의사,... 2012년 06월 26일
12 신의 방정식 - 함성호(시인이자 건축가) 2012년 05월 30일
11 어머니 김정현과 그 둘레 - 서정주(시인) 2012년 04월 27일
10 작은 곱사등이 - 평론가 이태동 2012년 03월 27일
9 제3의 음성 - 박목월 2012년 02월 29일
8 안항雁行 뒤에서 - 나희덕, 장석남 2012년 01월 26일
7 간판 없는 거리 - 김남석 2011년 12월 23일
6 존재의 테이블 - 시인 나희덕 2011년 12월 09일
5 인간의 한계 - 시인 김현승 2011년 12월 09일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