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세무  ·  헬스  ·  BOOK  ·  블로그   
등록예정 2022년 11월 등록예정 도서요약
북다이제스트
        
아이디/패스워드 찾기
회원가입
도서요약전체

미래를 위한준비
국내고전문학서적 : 88권 / 3페이지
     
심훈/-
" "자 이젠 일이다! 일을 하는 것밖에 없다! 앞으로 3년이란 세월을 지루하지 않게 보내기 위해서라도, 힘껏 일을 하는 수밖에 없다." "
     
채만식/-
" 우리 조선놈 보호하여 주니 오죽이나 좋은 세상이여? 으응? 제 것 지니고 앉아서 편하게 살 세상, 이걸 태평천하라고 하는 것이여, 태평천하! "
     
김만중/-
" 어떤 부인이 소복 차림으로 한림을 맞으며 바닥에 엎드려 슬피 울고 있었다. 그때 새벽빛이 희미하였다. 그 공손한 사람은 일찍이 물에 빠져 죽었다고 여기던 사부인이었다. 한림은 너무 놀라 넋을 잃고 목놓...
     
김만중/-
" 인간세상에 윤회할 것을 꿈꾸었다 하는데 이는 인간세상의 꿈을 다르다고 함이니 네 오히려 꿈을 채 깨지 못 하였도다 "
     
김동리/-
" 바위 위로는 싸늘한 눈물 한 줄기가 흘러내렸다. 이튿날 마을 사람들이 이 바위 곁에 모이었다. 그들은 모두 침을 뱉으며 말했다. "더러운 게 하필 예서 죽었노." "문둥이가 복바위를 안고 죽었네." 바...
     
김동리/-
"까작 까작 까작, 까작 그것은 그대로 나의 가슴 속에서 울려 오는 소리였다. 나는 실신한 것같이 누워 있는 영숙이를 안아 일으키기라도 하려는 듯 천천히 그녀의 가슴 위에 손을 얹었다. 다음 순간 내 손은 그녀...
     
강신재/-
" 석양을 받으며, 노란 작은 꽃이 한 송이 물에 젖어 있었다. 꽃은 반짝반짝 빛을 반사하였다. '아 민들레가 피었다' 하고 이화는 생각했다. "
     
이제하/-
" 세 번째 출마를 위해 부친이 채식(菜食)을 시작하자 미구에, 우리집은 예의 그 선거 참모들로 또 붐비기 시작하였다. "
     
하근찬/-
" "아버지" 양쪽 겨드랑이에 지팡이를 끼고 서 있는데, 스쳐가는 바람결에 한쪽 바짓가랑이가 펄럭거리는 것이 아닌가. "
     
김승옥/-
" "김형, 우리는 분명히 스물 다섯 살짜리죠?" "두려워집니다." 그는 한숨 같은 음성으로 우리가 너무 늙어버린 것 같다고 말했다. "
     
이호철/-
" 아부지, 자 봐요. 언니가 왔어요, 언니가 …… 정말 열두 시가 되었으니까 언니가 왔어요. 이제 정말 우리집 주인이 나타났군요. 됐지요? 아부지 자, 어때요? 됐지요? 아부지. "
     
유재용/-
" 해가 가고 새봄이 돌아와 무르익어 가는 어느 날 장현삼 씨가 불쑥 말을 꺼내 놓았다. "만복 씨, 여자 선 한번 봐 주시오" "
단체회원가입안내
독서퀴즈이벤트
나도작가 신청안내
무료체험
1분독서영상
한국독서능력검정 신청
모바일 북다이제스트 이용안내

인재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